플랜트로닉스 블루투스 헤드셋, Backbeat Go 개봉기!플랜트로닉스 블루투스 헤드셋, Backbeat Go 개봉기!

Posted at 2012. 11. 10. 20:18 | Posted in 리뷰 & 사용기

전에 말씀드렸던 대로

플랜트로닉스의 M55에 홀딱 반해서 백비트고도 질렀습니다 ㅋㅋ

 

근데 이미 sony ericsson MW600을 갖고 있어서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비슷한 제품을 두개나 갖고 있는건 사치 아닌가 하는...

전 막귀라 음질따윈 상관없거든요 ㅋㅋㅋㅋㅋ

 

MW600을 팔까도 생각해 봤지만

이어폰을 맘대로 바꿔낄 수 있다는 매력때문에 차마 버리지 못하겠더군요ㅠ

 

그래서 사기 전에 보고 또보고 또 봤습니다!!

블로그 사용기들도 둘러보고...

그래서인지

정말 딱 생각하던 그만큼의 제품이었습니다.

더 놀랍지도 더 실망스럽지도 않은 딱 예상했던 대로의 제품.

 

어쨋든 자세한 사용기는 기회되면 나중에 올리도록 하구요

오늘은 개봉기와 간단한 소감을 적어보겠습니다.

 

그럼 스타~~트!

 

 

일단 이렇게 보면 포장은 꽤 고급스러운 느낌이 납니다.

특히 뱀이 똬리를 틀어 올린 듯한 제품을 보면... 캬~~

 

 

포장 곳곳에 테이프를 붙여놨는데 은근 세심함이 돋보입니다.

이렇게 화살표시 된 부분은 뜯어지기 쉽게 되어있어요.

사진은 제가 좀 뜯고 난 뒤 다시 찍은거라 좀 지저분하지만...ㅎㅎㅎ

 

 

하지만.. 옷을 벗기면... 여지없이 나타나는 종이(?)패키지ㅋㅋ

플랜트로닉스 트랜드인것 같습니다. 친환경???ㅋㅋ

그런데 얼마전, m155의 후속이 나온것을 봤는데 좀 바뀐것 같더군요.

싸구려같다고 욕을 많이 먹었나?ㅎㅎ

 

 

두 파트로 분리되구요, 좌측은 부속품들, 우측은 이어셋 본체입니다.

 

 

부속품을 좀 더 살펴볼께요.

왼쪽엔 이어팁인듯한 패키지와 설명서가 있구요

오른쪽엔 충전기가 있고 m55와 마찬가지로 돼지코가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어팁은 대/중/소 크기가 있구요 맨 끝에 스테블라이저가 보이네요.

 

 

본체를 빼 봤습니다.

 

 

제꺼엔 가장 작은 크기의 이어팁이 기본장착되어 있네요.

보통 커널형 이어폰 사면 중간 크기의 팁이 껴 있던데ㅎ

사진을 클릭하면 보이실지 모르겠는데, 이어팁에 점이 튀어나와 있습니다.

가장 큰것엔 세개, 중간 크기엔 두개, 가장 작은 크기엔 한개의 점이 튀어나와 있네요.

이 점의 갯수로 크기를 구분하라는 세심한 배려?ㅎㅎ

 

 

스테블라이저를 끼워봤습니다.

이어팁과 본체 사이에 끼울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타이트한 핏에 도움을 주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으로 m55의 착용감보다 한참 떨어집니다.

물론 m55는 오픈형이지만요ㅠ

 

간단 소감만 적어보자면,

 

일단 휴대성은 정말 최고입니다. 휴대성엔 만점을 주고 싶네요.^^

재생시간이 좀 짧지만.. 크기를 생각하면 어쩔수 없을것 같습니다.

유닛 크기가 좀 큽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위화감 들 정도는 아닌것 같아요.

리뷰를 둘러보면 길이가 너무 길어 옷깃에 걸린다는 소감들이 많던데

개인차인것 같습니다.

옷깃에 걸리긴 하지만.. 옷깃 안쪽에 넣으면 문제없다는...ㅡㅡ;

 

아무튼 무척 맘에 드는 놈입니다.^^

음악을 듣고싶은데 이어폰의 선이 걸리적거려서 짜증나는 분들께,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고 싶은데 뭘 사야될지 잘 모르는 분들께,

강추!!!!합니다~ㅋㅋ

 

참고로 전 막귀라... 음질에 대해선 잘 모르겠습니다.

화이트 노이즈는 당연히 있습니다.

 

자세한 사용기는 나중에 다시 올리겠습니다.

그럼 전 이만~^^

  1. 멋진 하루를 보내세요!
    잘 보구 갑니다 ^^
  2. 비싸보이게 생겼네요 ㅎ
  3. 와우 이것고 깔끔하니 좋은데요. 트랙백 걸고 가요
  4. 이 브랜드가 가격에 비해 소리가좋다고하는데 유닛디자인도 마음에드네요. 개인적으로 꼭 청음해보고 싶은 제품입니다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