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밴드형 블루투스 이어폰, LG HBS-1100 개봉기넥밴드형 블루투스 이어폰, LG HBS-1100 개봉기

Posted at 2016. 7. 3. 17:32 | Posted in 리뷰 & 사용기

안녕하세요^^

신제품 개봉기로 돌아왔습니다.ㅎㅎ

 

출시는 좀 됐지만 골드색상에 대한 개봉기는 몇개 없는 것 같아 부랴부랴 준비했어요.

LG전자의 야심작, 모듈형 스마트폰인 G5와 함께 발표된 HBS-1100.

G5 프렌즈 제품은  그레이 색상인 것 같구요.

그 외 블랙, 실버, 골드 색상이 함께 출시되었습니다.

다시 제대로 짚어 보겠지만 1100 제품은 LG전자의 넥밴드형 이어폰중 최고급 라인인데요.

그레이 제품은 제 기준에는 왠지 고급스러운 분위기는 아닌 것 같아 제외했구요.

요즘 대세인 골드 색상으로 구입했습니다.

근데 왠지 이녀석은 블랙이 대세인것 같아요.ㅎㅎ

 

개봉기이니 사진부터 보실까요?^^

 

 

박스 전면 사진입니다.

색상은 골드라고 써 있지만 제품사진은 블랙이네요.

 

 

박스를 열면 제품을 착용한 모델의 사진과 제품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실제 제품을 꺼내려면 아래를 뜯고 꺼내야 합니다.



봉인씰을 보니 왠지 떨리는군요 ㅋㅋ

사실 이때까지도 계속 고민했어요..

골드색상이 조금 튀는 것은 아닌지..

역시 대세인 블랙이나 무난한 실버로 가야하는 것은 아닌지...

백번 고민하다 일단 "고"를 외치고 뜯었습니다!




아... 영롱한 자태!ㅋㅋ

200% 만족은 아니지만 다른 색상들 보다는 확실히 더 고급스러운 것 같아요^^



뒤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이어폰이 쏙 들어가 있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우측면에는 LG 로고가 박혀있구요.



좌측면에는 하만카돈 플래티넘 로고가 박혀있습니다.

그 아래쪽에 apt-X HD 로고도 보이네요.

모두 음질과 관련된 기술들입니다.



좌측면을 좀 더 자세히 보면

전화받기 버튼과 볼륨조절 버튼이 위치해 있구요.



우측면에는 충전단자와 함께 앞/뒤 버튼, 재생/일시정지 버튼이 자리해 있습니다.



톤플러스는 주로 고급형 모델에서 이어폰을 줄감개 방식을 채택했는데요.

양측 안쪽에 줄감개 버튼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좀 세게 당겨져서 유닛부분이 부딪치면서 손상될까 걱정되어

마지막에 손으로 한번 잡아주고 있어요^^;

그만큼 기능 자체는 훌륭하다는 소리(?)ㅋㅋ


이 줄감개 방식에 대해서는 말이 좀 있더라구요.

단선의 위험이 있다는 치명적인 단점 부터

줄이 안에서 베베 꼬이는 바람에 뽑았을 때도 보기 싫게 꼬여있다는 얘기도 있구요.

하지만 전 줄이 치렁치렁 보이는 것보다는

단선의 위험이 있더라도 평소에 안에 숨겨놓는 쪽이 더 좋아서

이녀석을 구입한 것이기 때문에 만족합니다.



우측 안쪽에도 마찬가지로 줄감개 버튼이 있구요

여긴 온/오프 버튼이 하나 더 있네요.



이어폰은 최대한 빼봤습니다.

약간 꼬불꼬불해 보이기는 한데... 뭐 제 기준에는 봐줄만 합니다.ㅎㅎ



이녀석의 또다른 매력포인트!

유닛부분의 이 메탈 헤어라인!!

음... 너무 고급스러워요 ㅋㅋㅋ

뭐 사실 귓속에 들어가면 보이지도 않겠지만...ㅠ



나머지 구성품들 입니다.

설명서, 충전케이블 및 대/소 사이즈의 이어팁.


사실, 제가 블루투스를 좋아하기도 하고

이전에 친구한테서 워낙 칭찬을 자자하게 들은지라

원래도 톤플러스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원래 사용하던 모델은 HBS-800 모델인데요.

많은 부분에서 만족스러웠지만 줄이 치렁치렁한게 조금 불편하더군요.

보기도 안좋구요.

그래서 줄감개가 적용된 버전인 HBS-900 으로 바꿔볼까 했으나

그정도의 필요성을 못느껴 포기하고 있던 중

1100의 발표를 접하게 되고 이거다 싶어 바로 질렀습니다.


플래그쉽 모델이기도 하지만 역대 톤플러스중 가장 비싼 가격으로 인해

욕도 좀 먹고 있는것 같은데요.

특히나 이녀석이 비싼 이유중 하나가

하만카돈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한 고음질의 이어폰이라는 이유 때문인데

금귀들 사이에서는 그만한 값어치를 못한다는 의견도 많더라구요.

하지만... 제가 좀 심한 막귀라...

음질은 뭐 잘 모르겠어요 ㅋㅋㅋ

구매 이유도 이전 모델이 음질이 구려서가 아니라

치렁치렁한 선이 보기 싫어서였으니...

어쨋든 전 대만족입니다.ㅋㅋ

전에 쓰던 800이는 방출해야겠어요.

두녀석의 투샷을 마지막으로 개봉기를 마칩니다.


주렁주렁 이어폰 선이 거추장스러우시다면

늦기전에 톤플러스 한개 장만하세요~^^



P.S. 착용샷은 제가 좀 부끄러워서... 나중에 시간되면 찍어서..... 안올리겠죠 ㅋㅋ

  1. 비밀댓글입니다
    • 2016.07.17 14:46 신고 [Edit/Del]
      혹시 다른 블루투스 이어폰은 같은증상은 없나요?
      원래 블루투스 연결시 나는 치~~~ 하는 소리는 정상으로 보이구요.

      그게 아니라 말씀하신대로 터치시나 가만히 있다가 갑자기 단발성으로 나는 소리는
      불량으로 보이네요.
      저는 그런증상 없었습니다.
  2. 비밀댓글입니다
    • 2016.07.18 13:57 신고 [Edit/Del]
      음.. 저는 그런 증상은 없습니다^^; A/S 받아보시는게 좋을것 같아요!
      참고로 제가 음질은 잘 모르지만 소음엔 굉장히 민감해서 확실합니다^^
  3. 옆동내 키다리
    안녕하세요 저도 같은 골드색으로 형에게 생일선물로 했습니다.^^

    지금 약 3개월정도 쓰는중인데...

    어느순간 왼쪽보다 오른쪽 이어폰 줄감김이 약해졌다고 합니다;;;

    게다가 초반에는 풀충전에 6시간정도 쓸때 통화 문제가 없었는데...

    어느순간 5~6시간 정도 사용후에 전화가 상대방이 잘 안들린다고 하네요;;;

    어떻게 보시나요?

    조언 한번 부탁드립니다;;;
  4. 쪼맨한예삐
    잘되다가 갑자기 잠금을 해제하라는데 그 기능에 대해 아시나요? 풀수가 없네요~ㅡㅡ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