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노이즈 컨트롤이다! 소니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MDR-1000X 사용기이제는 노이즈 컨트롤이다! 소니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MDR-1000X 사용기

Posted at 2016. 12. 21. 23:51 | Posted in 리뷰 & 사용기

안녕하세요^^ 악동양이입니다.

전에 써뒀던 글이 지워져 버려서...

시간관계상 일단 간단한 리뷰 먼저 올립니다.

(나중에 시간되면 자세한 리뷰 다시 올리도록 할게요ㅠ)



박스샷입니다.



박스를 꺼내서 열면 파우치가 담겨 있구요.

좌측을 열어보면 다른 부속품들이 들어있습니다.



파우치는 생각보다 고급스럽습니다.



파우치를 열면 헤드폰이 이렇게 곱게 담겨 있습니다.

이어컵 사이에 분리대(?)가 눈에 띄네요.

이런 세세한 배려가 좋습니다.^^



이어패드는 가죽(?)스러워 보이구요. 굉장히 부드럽습니다.



이어컵을 돌려 봤습니다.

각각 상단에 노캔기능 및 통화를 위한 마이크가 달려 있습니다.

좌측엔 NFC가 우측엔 터치센서가 달려 있습니다.

전원/노캔 기능 외의 기능은 우측 이어컵의 터치로 조작합니다.



좌측 이어컵에 전원버튼/노캔/앰비언트 사운드 버튼이 달려있습니다.



우측 이어컵에는 충전을 위한 단자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1RBT MK2는 덮개로 덮여있었는데 이건 오픈형이네요.

오래 사용하면 먼지가 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제 사용기를 간단히 적으면요.

전 노캔 기능을 처음 써봤는데 정말 신세계입니다.

이제 노캔 아닌 제품은 쓰기 힘들 정도에요.

물론 아무것도 안들리지는 않습니다.

불규칙한 소음이나 큰 소음은 들어옵니다만

기본적인 소음 자체가 확~ 줄어듭니다.

과장 좀 보태면 노캔 헤드폰을 쓰시면

전에 몰랐던 소음의 존재들에 대해 눈을 뜨게 됩니다.ㅋㅋㅋ

유일한 단점은 바람소리 같은게 들린다는거?

화이트 노이즈랑은 또 다른 느낌입니다.

하지만 음악을 틀면 거의 들리지 않기 때문에 크게 신경쓰이지 않습니다.


나머지 기능들도 다 놀랍습니다.

특히 우측 이어컵에 손을 갖다 대면 외부소리를 들려주는

퀵어텐션 기능은 정말 신기하고 참신합니다.

하지만 역시 실생활에서 얼마나 쓸지는 의문이긴 합니다.


앰비언트 사운드 부분은 좀 아쉬운데요.

노말/보이스 두가지 모드가 있는데요.

노말은 외부소음을 전부 들려주고

보이스는 목소리부분만 들려주는 기능입니다.

하지만 보이스모드로 한다고 목소리만 들리는건 아니구요.

비슷한 주파수대의 소음이 같이 들어옵니다.

가장 큰 문제라 생각되는건

음악소리를 확 줄여버린다는 거죠.

광고에서 말하는 BGM 수준이 아니고

거의 들리지 않습니다.

이럴바엔 헤드폰을 벗는게 낫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 큰 문제는 아닙니다만,

외부소음을 마이크로 들어서 헤드폰으로 재생해 주다보니

약간의 이질감(?)이 느껴집니다.


배터리는 꽤 만족스럽습니다.

최소한 과장광고는 아닌듯 해요.


마지막으로 디자인인데요.

색상이 너무 예뻐서 크림으로 샀습니다만...

착용샷은 별로네요.ㅋㅋㅋㅋ

얼굴에 자신있는 분께만 크림색상을 추천합니다.

차라리 블랙색상은 머리색에 묻혀서 괜찮을 듯...

1RBT랑도 번갈아 써 봤는데

이녀석이 요다현상이 특히 심합니다.

심지어 모델인 아이유 조차도 요다현상이...


그리고 장력이 좀 센것 같아요.

첨에 썼을때 머리가 지끈거릴 정도...

한 1주 넘게 썼더니 이제 적응 됐네요.

제 1RBT가 오래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비교해보면 확실히 1000x쪽이 장력이 강합니다.


일단 여기까지만 적고 나머지는 나중에 생각나면 추가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착용샷도 같이?ㅋㅋ)


구매를 망설이고 있는 분이 계시다면

특히 노캔 기능을 궁금해 하시거나 못미더워 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무조건 강력추천합니다!


애증의 소니...ㅋㅋ


P.S. 노캔은 보스가 짱이라던데 기회되면 QC35도 써보고 싶네요.

  1. 월급장이
    통화 품질은 어떤 편인가요 ?
    마이크가 다른 것들과 달리 윗쪽에 위해있는데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오디오 테크니카, ATH PRO 700오디오 테크니카, ATH PRO 700

Posted at 2008. 10. 11. 17:34 | Posted in 리뷰 & 사용기


요즘 룸메중 한명이 음향기기에 완전 삘이 꽂혔다.
지상 최고의 팔랑귀를 자랑하는 내가 또 빠질 수 없지.
바늘가는곳에 실따라가듯 자연스레 동화되었다.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시작은 내가 먼저였다.
음질에 대한 나의 삽질은 5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엠피쓰리 종류별로 사보고, 이어폰도 여러개, 헤드폰도 두개나 사봤지만
결국 나의 초특급 막귀에 좌절하고 번들 생활로 돌아갔었지만..
세월이 약이었을까.. 까맣게 잊고 다시 불타올라 버렸다!

내 귀가 좋아하는것은 저음. 둥둥둥 하고 울려대는 베이스가 좋다.
하지만 내 뇌가 좋아하는것은 대중적인 음악.
댄스, 발라드, 팝.. 둘의 언밸런스함과 나의 무차별 막귀가 결합한 내 귀는 정말 상상을 초월한다.
그렇다.. 딱히 꼬집어 말할 수 있는 성향이 없는것이다..OTL

원래 사려고 했던건 SONY사의 MDR-v700DJ.
남들은 너무 크네, 무겁네 어쩌네 해대지만 내가 볼땐 뽀대 간지.
게다가 두가지 헤드폰을 사용해 본 결과,
유닛이 너무 작으면 나의 큰 머리와 궁합이 맞지 않는다.
마치 눈사람에 귀마개 씌워논 듯한 형상이란.. 내가 봐도 토할것 같다.ㅠㅜ
하지만 700DJ는 자그마치 12만원.
그당시 내게 있어 10만원 이상의 헤드폰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따라서 한단계 아래인 500DJ를 계획했으나..
음질에 대한 불꽃이 식어버려서 잊어버리게 된다.

그랬던 것이, 이제 다시 불타오르기 시작한거다!!
게다가 내 룸메의 지름신이 내 경계선 마저 허물어 버렸다.
700DJ가 비싸지 않게 느껴진 것이다!!
이제 10만원은 나의 장벽이 되지 못했다.
청음샵까지 갈 형편이 못되는 난 인터넷을 통해 착용샷을 찾아보기로 했다.

그.런.데...
700DJ에 대한 전반적 평가는.. 뽀대만을 중시한 덕후들이나 하고다니는
가격대비 효율 극악의 헤드폰이라는게 정설이었다.
남들의 눈을 제1로 생각하는 나로서 그런 시선들을 이겨낼 도리가 없었다.
또다시 고민하고 있는 나의 눈에 들어온것은 다름아닌 오테의 PRO 700!!

디자인은 700DJ와 판박이에 전부터 맘에들었던 오테라는 회사까지. 이것이야말로 내가 바라던 그것!!
하지만 국내 정식 수입업체의 폭리로 인해 가격은 16만~19만...
뭐 어떤가?! 이미 내 경계선은 허물어진지 오래..ㅋㅋ

결정! 다음 헤드폰은 이거다!!ㅋㅋ

그런데, DJ헤드폰으로 발라드 들으면 이상한가요?ㅋㅋㅋ
  1. 알 수 없는 사용자
    간만에 예전에 쓰던 스킨 보니깐 또 새롭네요
  2. 사랑하는 사람이 갑자기 닥친 불행에 넋을 잃은 청도라는데 청신차릴 때까지 기디려 줘야..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