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노이즈 컨트롤이다! 소니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MDR-1000X 사용기이제는 노이즈 컨트롤이다! 소니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MDR-1000X 사용기

Posted at 2016. 12. 21. 23:51 | Posted in 리뷰 & 사용기

안녕하세요^^ 악동양이입니다.

전에 써뒀던 글이 지워져 버려서...

시간관계상 일단 간단한 리뷰 먼저 올립니다.

(나중에 시간되면 자세한 리뷰 다시 올리도록 할게요ㅠ)



박스샷입니다.



박스를 꺼내서 열면 파우치가 담겨 있구요.

좌측을 열어보면 다른 부속품들이 들어있습니다.



파우치는 생각보다 고급스럽습니다.



파우치를 열면 헤드폰이 이렇게 곱게 담겨 있습니다.

이어컵 사이에 분리대(?)가 눈에 띄네요.

이런 세세한 배려가 좋습니다.^^



이어패드는 가죽(?)스러워 보이구요. 굉장히 부드럽습니다.



이어컵을 돌려 봤습니다.

각각 상단에 노캔기능 및 통화를 위한 마이크가 달려 있습니다.

좌측엔 NFC가 우측엔 터치센서가 달려 있습니다.

전원/노캔 기능 외의 기능은 우측 이어컵의 터치로 조작합니다.



좌측 이어컵에 전원버튼/노캔/앰비언트 사운드 버튼이 달려있습니다.



우측 이어컵에는 충전을 위한 단자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1RBT MK2는 덮개로 덮여있었는데 이건 오픈형이네요.

오래 사용하면 먼지가 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제 사용기를 간단히 적으면요.

전 노캔 기능을 처음 써봤는데 정말 신세계입니다.

이제 노캔 아닌 제품은 쓰기 힘들 정도에요.

물론 아무것도 안들리지는 않습니다.

불규칙한 소음이나 큰 소음은 들어옵니다만

기본적인 소음 자체가 확~ 줄어듭니다.

과장 좀 보태면 노캔 헤드폰을 쓰시면

전에 몰랐던 소음의 존재들에 대해 눈을 뜨게 됩니다.ㅋㅋㅋ

유일한 단점은 바람소리 같은게 들린다는거?

화이트 노이즈랑은 또 다른 느낌입니다.

하지만 음악을 틀면 거의 들리지 않기 때문에 크게 신경쓰이지 않습니다.


나머지 기능들도 다 놀랍습니다.

특히 우측 이어컵에 손을 갖다 대면 외부소리를 들려주는

퀵어텐션 기능은 정말 신기하고 참신합니다.

하지만 역시 실생활에서 얼마나 쓸지는 의문이긴 합니다.


앰비언트 사운드 부분은 좀 아쉬운데요.

노말/보이스 두가지 모드가 있는데요.

노말은 외부소음을 전부 들려주고

보이스는 목소리부분만 들려주는 기능입니다.

하지만 보이스모드로 한다고 목소리만 들리는건 아니구요.

비슷한 주파수대의 소음이 같이 들어옵니다.

가장 큰 문제라 생각되는건

음악소리를 확 줄여버린다는 거죠.

광고에서 말하는 BGM 수준이 아니고

거의 들리지 않습니다.

이럴바엔 헤드폰을 벗는게 낫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 큰 문제는 아닙니다만,

외부소음을 마이크로 들어서 헤드폰으로 재생해 주다보니

약간의 이질감(?)이 느껴집니다.


배터리는 꽤 만족스럽습니다.

최소한 과장광고는 아닌듯 해요.


마지막으로 디자인인데요.

색상이 너무 예뻐서 크림으로 샀습니다만...

착용샷은 별로네요.ㅋㅋㅋㅋ

얼굴에 자신있는 분께만 크림색상을 추천합니다.

차라리 블랙색상은 머리색에 묻혀서 괜찮을 듯...

1RBT랑도 번갈아 써 봤는데

이녀석이 요다현상이 특히 심합니다.

심지어 모델인 아이유 조차도 요다현상이...


그리고 장력이 좀 센것 같아요.

첨에 썼을때 머리가 지끈거릴 정도...

한 1주 넘게 썼더니 이제 적응 됐네요.

제 1RBT가 오래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비교해보면 확실히 1000x쪽이 장력이 강합니다.


일단 여기까지만 적고 나머지는 나중에 생각나면 추가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착용샷도 같이?ㅋㅋ)


구매를 망설이고 있는 분이 계시다면

특히 노캔 기능을 궁금해 하시거나 못미더워 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무조건 강력추천합니다!


애증의 소니...ㅋㅋ


P.S. 노캔은 보스가 짱이라던데 기회되면 QC35도 써보고 싶네요.

  1. 월급장이
    통화 품질은 어떤 편인가요 ?
    마이크가 다른 것들과 달리 윗쪽에 위해있는데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아이맥과 잘 어울리는 모니터 받침대, 실버스톤 MR01 스탠드!아이맥과 잘 어울리는 모니터 받침대, 실버스톤 MR01 스탠드!

Posted at 2016. 12. 8. 14:17 | Posted in 리뷰 & 사용기

안녕하세요~ 악동양이입니다.^^

일이 너무 바쁜 관계로.. 오랜만에 돌아왔습니다.


오늘 가져온 리뷰는 실버스톤사의 MR01이라는 모니터 받침대입니다.


많은 분들이 다양한 모니터 받침대를 사용하고 계실텐데요.

주로 거북목 예방목적으로 많이들 사용하시더라구요.

그런데 전 그보다는 책상을 넓게 사용할 목적으로 사용합니다.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을 때 키보드와 마우스를 받침대 안으로 쏙~ 넣어두면

넓어진 공간에서 다른 일을 할 수 있거든요.

게다가 지금은 듀얼'아이맥'을 사용하다 보니

키보드와 마우스가 많아져서...

안쓰는 키보드&마우스를 보관할 자리가 필요하답니다.


원래 사고 싶었던 스탠드는 사실 이녀석이 아니었구요.

iForte에서 만든 UNITI stand 인데요.



그냥 딱봐도 '아~ 애플팬이라면 필구구나!'하는 생각이 막 들죠.ㅋㅋㅋ

근데 일단 국내에선 파는곳이 없어서 직구를 해야하는데

가격이 어마어마합니다.

제가 전에 처음 알아봤을땐 20만원대로 기억하는데요.

전 듀얼로 구성해야해서 가격이 두배로...

그래서 포기했었는데

지금 찾아보니 구매대행사이트에서 50만원이 넘네요?ㅋㅋㅋㅋ

무슨 저사양 PC 한대값ㅋㅋㅋㅋ


http://8kuns.tistory.com/164

위 블로그에 리뷰가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겠네요^^

보면 지름신 강림할 수 있으니 주의하시구요.ㅋㅋ


아무튼 가격이 너무 비싸서 포기하고 다시 찾아보던 중

딱 맘에 드는 녀석을 찾았습니다.

가격도 앞에서 워낙 큰 충격을 받아서 그런지

뭐 이정도면 reasonable(?) 하구요.

(개당 7만원대에 구매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서론이 길었네요. 그럼 리뷰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박스 앞면입니다.

전 저 로고와 실버스톤 글자가 너무 이쁘더라구요.

사실 별 필요도 없는 그림 설명과(ㅋㅋㅋ)

제품 설명이 쓰여 있습니다.


1. 알루미늄 유니바디다.

2. 27인치까지 된다.

3. 10kg까지 올려도 된다.

라고 써있네요.



뒷면에는 상세한 스펙이 써있습니다.

신기한건 한국어도 써있네요. 한국출시를 염두에 뒀나봅니다.



박스를 개봉하면 이렇게 되어있습니다.

와... 심플 그 자체...ㅋㅋ

다른거 없습니다. 딱 스탠드만!

그래도 스티로폼으로 보호는 해주었네요.



다 벗겨봤습니다.

알루미늄 유니바디라 깔끔합니다.

맥과의 일체감이 좋을듯 합니다.

(사실 이거때문에 구매한 것이지요.^^)


앞면은 일자형이구요, 뒷면은 길게 홈이 파여 있습니다.

아마도 벽에 붙이더라도 각종케이블이 통과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둔 것 같습니다.

뭐 여러모로 디자인에서는 흠잡을데가 없군요.



바닥 역시 심플합니다.

알루미늄이라 책상 스크래치를 좀 걱정했었는데

다행히 바닥에 미끄럼방지 고무패킹이 되어 있습니다.



마감은 꽤 깔끔한 편입니다만 모서리는 조금 날카롭습니다.

다행히 저부분은 뒷면이라 만질일이 없겠지만

혹시라도 베이지 않도록 조심해야겠습니다.



아이맥을 올려봤습니다.

앞에도 말씀드렸듯이 저는 아이맥을 두대 놓고 쓰는지라

두개를 구매해서 깔맞춤(?)을 해주었습니다.ㅋㅋ

좌측아이맥, 우측아이맥, 부트캠프윈도우 이렇게 세개의 운영체제를 사용중인데요.

그래서 키보드+마우스도 3세트나...

하지만 모니터스탠드로 인해 안쓰는 키보드&마우스는 넣어두면 되니까

책상도 넓게 쓸 수 있고 좋습니다.


이 스탠드의 장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첫째는 일단 디자인!

알루미늄 유니바디로 애플 제품군과 잘 어울립니다.

게다가 USB허브 등과 같은 다른 잡다한 기능이 없어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이 일품입니다.

(물론 USB허브는 있으면 더 좋겠지만요...ㅠ)


2. 튼튼한 내구성

알루미늄 제품이라 그런지 튼튼하게 모니터를 지지해줍니다.

제품설명에도 쓰여있듯이 27인치, 10kg까지 지지하니까

왠만한 제품은 거뜬히 올려놀 수 있습니다.

일부 저가 제품들은 하중을 이기지 못하고 휘거나 부러지는 일이 있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제가 직장에서 쓰는 유리형 제품은

강화유리라고 광고하는데도 불구하고 휘어버리더군요.)

거의 1년 넘게 썼는데도 아직 휨 하나도 없이 멀쩡합니다.


그럼 단점은 뭐가 있을까요?


1. 첫번째는 역시 가격이 아닐까 합니다.

시중의 저렴한 모니터 받침대는 1~2만원에서 3~4만원대가 주를 이루는 것 같습니다.

그에비해 이녀석은 무려 7만원대...

아무 기능 없는 단지 받침대 가격으로는 사실 비싸긴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알루미늄 유니바디니까 뭐... 이해해야죠.^^;


2. 여러번 언급했지만 USB허브 기능이 아쉽습니다.

다른 받침대들은 USB허브 기능을 제공하는 제품들이 많습니다.

이전에 제가 썼던 퀄키 제품만 하더라도

전면에 4개의 USB단자를 제공합니다.

특히나 각종포트가 뒷면에 위치한 아이맥의 경우

전면 USB허브는 정말 가뭄의 단비같은 요소인데 말이죠...ㅠ

(그래서 따로 USB허브를 구매했습니다.ㅠㅠ)


뭐 일부러 단점을 찾아서 적긴 했지만

사실 이 디자인에 이 가격이면

소중한 아이맥의 받침대로 합격점 아닐까 합니다.


트웰브사우스, 저스트모바일, 잘만 등 타 브랜드에서 나온 받침대도 많지만

제 기준으로 디자인이 가장 예쁜건 이녀석과 UNITI stand 더군요.


가격이 부담스럽지 않고 예쁘고 기능많은 것을 원하신다면 UNITI stand를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예쁘고 깔끔한 받침대를 원하신다면 실버스톤 MR01을 추천합니다.


그럼 전 이만, 조만간 다른 리뷰로 돌아오겠습니다!

(쌓아놓은 리뷰가 많은데 언제 다 올릴지...ㅠㅜ)


P.S. 아, 참고로 델 U2715H도 같이 써봤었는데 잘 어울립니다. 사진을 찾아보고 있으면 추가로 올릴게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